국내에서도 u-City라는 개념으로 첨단 도시 혹은 유비쿼터스 도시에 투자를 하고 있다.
어떻게 보면 정말 우리 삶을 기술의 힘을 빌어 좀더 풍요롭고 편리한 삶을 가져다 주는 모티브이지만
조금은 각 도시마다 특색없는 비슷한 개념의 u-City 인듯 하기도 하다.

이번에는 MIT에서 연구되고 있는 macro-dynamic of cities에 대해서 소개할려고 합니다.
http://senseable.mit.edu/

아마 2004년부터 ~ 지금까지 다양한 주제로 도시와 기술의 관계 및 Sensors(센서)와 단말기의 증가에
따른 기술과 도시와의 연관성에 관한 다양한 연구등을 하고 있다.

iSPOT
: 2005년도 쯤에 수행된 연구로써 MIT 캠퍼스
내의 모든 지역에 WiFi가 설치되었을 경우 각 개인의
행동 패턴에는 어떠한 변화가 있는지에 관한 연구를
통해서 미래의 현상에 대해서 추측 및 혹은 위치 기반
서비스 제공 등.




wikicity: Rome에 각 개인의 Event를 Map을
통해서 보여주는 형태이다. 해당 Event는 핸드폰
과의 연관성에 중점을 두고 그 데이터를 센싱하는
형태이다.











CopenCycle라는 프로젝트명으로써 단기적으로 코펜하겐 도시의 사람과 자원을 좀더 실시간적으로 잘 이해하기
위함이고 장기적으로는 기술이 각 개인에게 어떠한 영향을 미칠것이며 이걸 도시와 연관지어서 이해하는데 목적이
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이분야에 관심이 있으신 분은 다음 사이트에서 좀더 많은 정보를 얻으시기 바랍니다.
http://senseable.mit.edu/


여기서 하고 싶은 애기는 이미 해외에서는 도시와 인간 그리고 기술에 관해서 다양한 방면으로 연구를
진행하여 왔고 또 진행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국내도 u-City라는 타이틀하에 좀더 심층적이고 다방면의 연구가 진행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단순 초고속 인터넷망을 갖춘 도시가 u-City인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sound79 사운드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각 기기들이 상호작용을 하여 동작을 한다?.
무슨 말인지 영 어렵다면.. 다음의 초창기 동영상을 일단 보시면 될듯...



cookie-size만한 컴퓨터로써 모션감지, 이웃개체 감지, UI, 무선통신을 갖춘 Siftables....
아이디어도 괜찮고 구현도 맛깔스럽다고 해야 할듯...

MIT 미디어랩의 프로젝트로써 무선센서 통신을 응용한 미래 인터페이스를 제시하는 것 같다.

개발에 메인으로 참여한 박사과정의 한분이 좀더 자세한 PT는 다음의 동영상과 같다. 기존(위의 동영상)
보다 몇몇 기능이 추가 되었으며, 어떠한 응용이 가능한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좀더 자세한 내용은 다음의 URL에서 찾을 수 있다.

http://web.media.mit.edu/~dmerrill/siftables.html
http://siftables.com/
http://tacolab.com/projects/Siftables

마지막으로 Taco Lab Blog라는 곳을 알게 되었는데, 재미있고 유익한 아이디어가 풍부한거 같다.
강추.....
http://blog.tacolab.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sound79 사운드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가 보는 화면은 무엇을 기준으로 우리에게 보여지는 것일까? 지금까지는 그냥 보여진다가 맞을 지도.

만약 스크린을 세분화하여 개체간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생각해보자. 그럼 그 개체들은 단지 큰 구조의 하나일까?
아님 다른 부가적인 정보를 바탕으로 하는 또 하나의 큰 개체인것인가?

이제 얼마후 예전 마이너리포트에서 보여지던 디스플레이를 조작하던 것이 점점 가능해 질 수 도 있다고 본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ound79 사운드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